어떤 것은 아무렇지 않은 사소한 시작을 가질 수도 있다. 

내가 광활한 Southwest Texas를 횡단할 것이라고, Boyhood란 영화를 보면서 생각을 하지도 않았고 또 다른 Mexico 국경에 서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도 않았다. 

내가 어디에서 흘러와서 어디로 가는지 그 끝은 어디가 될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이런 사소한 시작이 가져다 주는 나의 이야기들이 길고 긴 시간이 되어 나를 만들고 내 시간을 이어붙이며 내 역사를 만들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그 안에서 긍정적이고 합리적이며 이상적인, 루한 시간들을 끊임없이 뒤로 하는 그런 의지로부터, 나에 대한 進步가 있기를.

여기 길에 대한 영화와 그 이야기를 나누던 기억들도 함께.


지난 길 위의 이야기로부터 Big Band National Park에 대한 두번째 이야기, 그에 대한 영화와 함께...




●  Hero - Family of the Year (from the Movie 'Boyhood, 2014')


For BP~*




'오래된 길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영  (6) 2017.09.07
결, 마음, 길  (8) 2017.08.12
길에 대한 이야기  (4) 2016.08.21
푸르른 날  (2) 2016.07.13
길 위의 이야기  (6) 2016.06.06
고요와 혹은 그렇지 않은: 두 개의 건물  (9) 2015.08.31

  • 루비™ 2016.08.25 22:20 신고

    멋진 사진과 패밀리 오브 더 이어와 함께 미지의 세계로 떠나 봅니다.

  • mooncake 2016.11.27 21:51 신고

    잘 지내고 계시죠? 그냥 안부가 궁금해서 들렸어요^^

    • coolpoem 2016.12.06 08:13 신고

      네. 고마워요. 덕분이 다시 들어와봤네요. 11월엔 비행기를 3번이나 타고...지금도 대만에 있어요. 잘 지내시죠? ^^

  • 바람바라 2016.12.06 09:22 신고

    와~ 가보고싶어지는 곳들이네요.
    그 광활함을 느껴보고 싶군요.
    즐감합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