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바다를 갔다.

바다는 늘 거기에 있고 늘 다른 모양이다. 아니다 아니다 달라지는 건 나다. 너를 보는 내가 달라지고 있었던거다. 

너는 아무 잘못이 없다, 너는.

그렇게 고요하고 쓸쓸하게 잔잔히 미동하는 너는...



●  So Very Hard to Go by Tower of Power









'오후의 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tal Eclipse  (7) 2017.08.22
사진 없는 글  (2) 2017.02.21
또 다른 바다  (0) 2016.12.23
나의 그림자  (2) 2016.07.30
가끔은, 문득, 어쩌다가  (2) 2016.06.21
短想.2  (6) 2015.03.25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