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9. 

아니다 아니다 그대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을 때 그대는 무엇을 말하고 있는 지 몰랐던 거라 생각합니다.

완전하게 저 심연의 낭하에 떨어뜨려 놓았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기어이 그 오랜 시간의 녹을 뚫고 비집고 나왔을 때의 그런 당혹을,

그대가 한 말을 기억하며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을 합니다, 나는.

그대가 닫아 놓은 문 앞에서 그렇게 그렇게 속삭입니다...


326. 

하나, 둘, 셋…내가 가진 시간을 세어보자. 얼마나 있을까. 알 수 없는 것이 무한일 수 없지만, 한계를 모른다는 건 여전히 무모할 수 있다는 것. 

어디로 흘러가던 지켜야할 것들을 하나 둘 셋, 

버리는 것이 내가 가진 시간을 유한히 연장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리라. 

팽팽히 삶을 현을 당겨야겠다, 갈비뼈가 아릴 만큼, 꽉.


285.

그대에게 오래 전에 드리워둔 낚시줄이 생각이 났다.

무엇을 거둔다기보다 내 미망한 치기를 위한 것이었을 텐데

그대는 그 낚시줄을 곱게 물들여 놓았다

봄이면 다시 피울 꽃물을 모아놓은 듯

봄은 노랗게 노랗게 춤을 춘다, 

한 줌의 바람에 사그러질 지 모르는 잠깐의 시간에

가만히 가만히

그대가 노랗게 물든다

노란 슬픔이 묻어나와 봄꽃이다, 

봄이다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Che Soave Zeffiretto), 모짜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Le nozze di Figaro) 3막 중에서



'마음의 극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전 어느 언저리 쯤...  (0) 2016.12.06
맑은 날  (2) 2016.05.27
봄, 絃위에 춤을 추는 그대에게  (6) 2016.03.03
봄-꽃매듭에서 가을-달팽이로  (4) 2015.10.28
오기노 치히로의 담담한 기억에 대해  (6) 2015.10.06
잠언  (10) 2015.09.12

  • mooncake 2016.03.06 21:20 신고

    사진이랑 글이랑 배경음악이랑 다... 좋아요...^^
    일요일 밤, 마음에 작은 위안이 되네요.
    저녁 바람은 부드럽게... 늘 봄 느낌이 물씬 풍긴다고 생각하는 곡이었어요. 드디어 봄이네요. 비록 황사와 꽃샘추위가 기다리고 있긴 하지만 말입니다.
    봄날 즐겁게 보내시길 바라요!

    • coolpoem 2016.05.26 16:48 신고

      위안: 1. 위로하여 마음을 편하게 함 2.또는 그렇게 하여주는 대상...
      두 가지 다겠죠? :)
      봄이지나고 여름의 초입이네요.
      여기도 더워요 이젠...건강하세요~!

  • 해우기 2016.04.14 15:16 신고

    저 색..너무 좋네요....
    표현력이 신통치않아
    뭐라 적기도 힘드네요....

    하지만....저런 색이 너무 좋더라고요
    저런 느낌의 색이....

    • coolpoem 2016.05.26 16:49 신고

      푸른 색, 푸른 마음, 푸른 호수, 푸른...
      푸,르,다. 푸아푸아...숨을 크게 만들어주는 단어네요.
      불쑥불쑥 그렇게 단어들이 낫설어집니다.
      잘지내시죠?

  • 루비™ 2016.05.23 15:12 신고

    하아.....고즈녁함과 여유가 함께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 coolpoem 2016.05.26 16:50 신고

      오랜만이네요 루비님.
      여기가 너무 조용하고 고즈넉한가봐요...
      좀 너무 건조한가.... :)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