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론은 모두 잿빛이며, 영원한 생명의 나무는 푸르다

Grau ist alle Theorie, Und grün des Lebens goldner Baum


말 속에 갇혀서 전할 수 없는 말들이 있었다. 

내가 당신을 알지 못하는 것만큼 당신이 나를 알지 못하는 것.

그 말들이 글이 되어 바람에 날린다.

내가 당신을 알지 못하거나 당신의 손짓을 알지 못했거나.

모두 어제의 말, 못다한 어제의 일.



'마음의 극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의 말  (0) 2018.05.22
그대의 그림자가 흔들리던  (6) 2017.10.10
오래전 어느 언저리 쯤...  (0) 2016.12.06
맑은 날  (2) 2016.05.27
봄, 絃위에 춤을 추는 그대에게  (6) 2016.03.03
봄-꽃매듭에서 가을-달팽이로  (4) 2015.10.28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