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

언젠가 나도 그렇게 어떤이의 따뜻한 눈길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렇게 물끄러미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거슬러 가야하는 그 어느 따뜻한 봄날...



●  Can't Smile Without You by Barry Manilow





'마음의 극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의 말  (0) 2018.05.22
그대의 그림자가 흔들리던  (6) 2017.10.10
오래전 어느 언저리 쯤...  (0) 2016.12.06
맑은 날  (2) 2016.05.27
봄, 絃위에 춤을 추는 그대에게  (6) 2016.03.03
봄-꽃매듭에서 가을-달팽이로  (4) 2015.10.28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