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아파도 나는 배가 고플 것이고

그대가 죽어도 나는 잠을 자고 또 배가 고플 것이다

처음의 허망함과 그 낯선 부재의 느낌에 몇 번씩 되뇌어 기억하고 슬퍼했지만 

이별을 하고 다섯 달이 지나며 점점 그 빈도가 줄어들었다

내 슬픔은 과로하고 있지 않다, 착실히 인간이 가져야할 기본적인 덕목만큼만의 과정을 성실히 통과하고 있는 것

그리운 것은 그와의 추억, 떠나갈 때 담담히 잘 가라고 받아들였지만 마음 한구석엔 개인적인 利己를 넘기는 것으로 나를 무마했었다

젊은 죽음은 어떻게 감당해야할까 싶은 마음에 허망하고 부질없는 말들만 뿌리고

그리고 이렇게 뒤늦게 담담히 그를 적는다

33살, 너의 죽음을 기억하며, 부디 고운 곳에서 지내길...

Good bye, Rick...




'오후의 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rewell my friend  (0) 2018.05.24
폭풍이 지난 오후  (7) 2017.08.30
Total Eclipse  (7) 2017.08.22
사진 없는 글  (2) 2017.02.21
또 다른 바다  (0) 2016.12.23
나의 그림자  (2) 2016.07.30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