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의 정원

Total Eclipse

개기일식. 98년 만에 북미를 관통하는 거라 하루가 떠들썩했다.

Total Eclipse zone이 아니라 67% 부분일식이긴 했지만, 사람들과 옥상에 올라가 구경을 했다.




사실 이런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깜빡잊고 카메라와 필터를 챙겨가지 않아 몇 번의 시도 끝에 결국 건진 사진이 이거 한 장...

67%로는 육안으로는 거의 변화를 느끼기 힘들었다. 밝기도 전혀 변화를 느낄 수가 없었고. 다음번 개기일식이 2024년이고 Total Eclipse zone에 더 가까와지니 그때를 기다려봐야겠다...

예전 개기월식 사진은 덤 :)




'오후의 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rewell my friend  (0) 2018.05.24
폭풍이 지난 오후  (7) 2017.08.30
Total Eclipse  (7) 2017.08.22
사진 없는 글  (2) 2017.02.21
또 다른 바다  (0) 2016.12.23
나의 그림자  (2) 2016.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