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음의 극장

우리가 가는 길


"우리는 신이 내린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블루스 형제는 말했다. 자동차 탱크에는 연료가 가득 차 있었고 담배는 반 갑이 남아 있었으며 시카고까지 아직 106마일을 더 가야 했다. 날은 어두웠지만 그들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그들은 '임무'가 있었다. 

로버트 프로스트(Robert Frost)는 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했고(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from 'Stippin by Woods on a snow evening'), 모세는 호렙산 근처에서 계시를 받고 히브리인들을 구출하러 다시 이집트로 가야했다.

언제나 문득 가던 길을 멈춰서서 다르게 거리를, 풍경을 바라보는 일은 그렇게 길과 길 사이 내가 서있는 곳을 되집게 한다.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가, 왜 가야하는가,에 대한 근원적 질문과 함께.



Blues Brothers (1980) Movie Scene - Share a Tail Feather Scene with Ray Charles




'마음의 극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과 나비  (0) 2019.05.27
어제의 말  (0) 2019.03.25
우리가 가는 길  (2) 2019.03.18
그대의 그림자가 흔들리던  (6) 2017.10.10
오래전 어느 언저리 쯤...  (2) 2016.12.06
맑은 날  (2) 2016.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