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할 만한 지나침

2019.04.07 02:08오래된 길목

 

298

기억의 편린, 그 조그맣고 오래된 것이 씨앗처럼 자라
문득 뿌리를 내리고 내 안에 오롯이 자리잡고 있다
무엇인지도 모르고 가끔 내가 알고 있을 만한 짐작으로 가늠해 보지만
이제는 허물어지면 더 아플까 걱정스러울 뿐
그것이 무언지도 모른채 

 

 

@지난 3월 대만 용산사...


● Gert Taberner - Fallen

 

'오래된 길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흙벽과 하얀 사막으로의 여행  (6) 2019.05.12
기억할 만한 지나침  (4) 2019.04.07
오래된 길목, 여름  (8) 2017.09.14
통영  (6) 2017.09.07
결, 마음, 길  (8) 2017.08.12
길에 대한 이야기  (4) 2016.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