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음의 극장

8월의 단상.2 A Streetcar Named Desire. 테네시 윌리암스(Tennessee Williams: 1911-1983: 그는 안약 뚜껑을 입에 물고 안약을 넣는 습관이 있었는데 어느날 안약뚜껑이 목으로 넘어가 기도질식으로 사망했다)의 희곡 1947년 초연. 1948년 퓰리쳐상 수상. 1951년 영화화. 엘리아 카잔 감독, 비비안 리, 말론 브랜도. New Orleans. A Streetcar Named Desire란 전차는 실제 Desire District로 운행하던 실제 전차. no 952. 1948년 폐선. New Orleans. 나른하고 즐거운 도시. 디오니소스가 가장 즐거워할 도시 중 하나. 음악과 술과 축제의 날들이 있는 곳. 엘리아 카잔은 엘리아스(Nobert Elias 1897-1990)를 떠.. 더보기
8월의 단상 326 나무는 땅을 내려다보고 있다 하나둘 힘없이 떨어뜨린 나뭇잎들이 바닥에 정신없이 흩날려있다. 바람이 불어와 까불거리며 나뭇잎들을 뒤집어 놓는다. 어떤 나뭇잎들은 꿈적도 않는다. 그렇게 나뭇잎을 바라보고 있는 동안 갑자기 바람에 내가 놓여버렸다. 바람이 나를 데리고 하염없이 날아간다. 공중으로 솟구쳤다 아래로 꺼질 듯이 떨어지다 다시 날아오른다. 숨을 쉬기 어려울 정도로 어지러웠다. 하지만 여전이 나는 어디론가 날아가고 있다. 101 어떻게 태어날지 결정할 수 없고 어떻게 죽을 지 또한 알 수 없기에 내가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어떻게 살겠다는 삶의 방향에 대한 결정 뿐. 그것이 어떤 의미인가에 대해서는 오롯이 당신의 몫. 80 모든 것을 들어내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 이것은 거짓말이다. 전체와.. 더보기
불의 미학, 혹은 배화밀교 불꽃은 우리들에게 상상할 것을 강요한다. 불꽃 앞에서 꿈꿀 때, 사람이 상상한 것에 견주어 본다면 사람이 인지한 것은 아무것도 아니다. 불꽃은 그 은유와 이마주의 가치를 매우 다양한 명상의 영역 안에 두고 있다. 불꽃의 몽상가는 모두 잠재적인 시인이다. 그리고 불꽃 앞에서의 모든 몽상은 감탄하여 바라보는 몽상이다. 몽상가는 단지 그 자신의 것만이 아닌 하나의 과거, 세계의 원초적인 불의 과거 속에 살아가는 것이다. 불꽃은 인간에 있어서만 하나의 세계다. 그러므로 불꽃의 몽상가가 불꽃을 향해 말한다면 그는 자신에 대해 말하는 것이고, 그는 시인인 것이다. 세계를, 세계의 운명을 확대시키고, 불꽃의 운명에 대하여 명상함으로써 몽상가는 언어를 확대시킨다. 그는 세계의 미美를 표현하기 때문이다* 램프가 지배했던.. 더보기
삶은 여행 삶은 여행, 단순한 문장이 주는 좋은 점은 많은 의미들을 자신만의 이야기를 거기에 풀어 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어디론가 떠나고 돌아가고 돌아오고...그 모든 것들이 어찌보면 여행이고 이야기인 것이다. 그래서 라이언 빙햄(영화, 'Up in the Air, 2009)은 삶을 오롯이 여행처럼 살고자 했었던 것일 지도. 삶은 여행이고 또 그 여행은 삶이다. 내 삶이, 여행이 누군가의 삶과 여행과 만나서 교차할 때, 또 다른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그 이야기가 우리의 삶이 된다. 이상은, 삶은 여행 from 13집 'The Third Place' (2007) 가사: 의미를 모를땐 하얀 태양 바라봐 얼었던 영혼이 녹으리 드넓은 이 세상 어디든 평화로이 춤추듯 흘러가는 신비를 오늘은 너와 함께 걸어왔던 길도 하늘 유.. 더보기
꽃과 나비 201 나는 다시 시작하는 나비, 그대의 푸른 하늘에 박제가 되어도 좋을 그런 행복으로 334 오래전 담담히 그리고 묵직한 목소리로 사람들에게 얘기했었다. "진정한 소통은 자기 동일성의 언어를 반복하는 피로가 아니라 타자의 언어에 귀를 귀울이는 모험이다 소리는 그런 소통의 통과제의를 거쳐 진정한 하나의 울림이 된다 하나의 울림은 곧 우리의 합창이며 그것은 다시 새로운 도시의 시작이 되어야한다" 그리고 지금 그 말들을 담담히 다시 내게 되묻는다. ● Empty - Ray LaMontagne 더보기
어제의 말 이론은 모두 잿빛이며, 영원한 생명의 나무는 푸르다Grau ist alle Theorie, Und grün des Lebens goldner Baum말 속에 갇혀서 전할 수 없는 말들이 있었다. 내가 당신을 알지 못하는 것만큼 당신이 나를 알지 못하는 것.그 말들이 글이 되어 바람에 날린다.내가 당신을 알지 못하거나 당신의 손짓을 알지 못했거나.모두 어제의 말, 못다한 어제의 일.● Amos Lee - Seen It All Before (2005) 더보기
우리가 가는 길 "우리는 신이 내린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블루스 형제는 말했다. 자동차 탱크에는 연료가 가득 차 있었고 담배는 반 갑이 남아 있었으며 시카고까지 아직 106마일을 더 가야 했다. 날은 어두웠지만 그들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그들은 '임무'가 있었다. 로버트 프로스트(Robert Frost)는 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했고(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from 'Stippin by Woods on a snow evening'), 모세는 호렙산 근처에서 계시를 받고 히브리인들을 구출하러 다시 이집트로 가야했다.언제나 문득 가던 길을 멈춰서서 다르게 거리를, 풍경을 바라보는 일은 그렇게 길과 길 사이 내가 서있는 곳을 되집게 한다.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가, 왜 가.. 더보기
그대의 그림자가 흔들리던 299나무들의 키가 김환기만하다, 라는 싯구를 그는 좋아했다당신의 키는 어디쯤 가 닿았을까길과 길 사이 드리워진 가을낙엽들이 바람을 따라 날아오르던언저리쯤, 그대의 그림자가 흔들리던 그 사이쯤비감과 체념의 사이, 놓여진 길, 이제는 어디도 닿는지도 모를길을 거둔다.2017 Fall @ Yosemite● 내일 - 한희정 (미생 OST) 더보기
오래전 어느 언저리 쯤... 200.언젠가 나도 그렇게 어떤이의 따뜻한 눈길을 받은 적이 있었다그렇게 물끄러미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거슬러 가야하는 그 어느 따뜻한 봄날...● Can't Smile Without You by Barry Manilow 더보기
맑은 날 198.오래전 그때, 그 맑은 날, 기다리던 날나는 물끄러미 땅을 바라보며 서 있었다. 아니다, 땅에서 땅으로 숨어드는 숨결을 바라보고 있었다기다리고 있었다 그 시간을 물끄러미 기다리고 있었다 그랬다...500. 사고가 있었고 아팠다. 기억이 흐릿해질 때까지 천천히 기다렸다삶과 죽음의 길은 넓고 광활하기도 하지만 細絲처럼 좁고 좁기도 하다무언가 기다란 끈이 나를 훑고 지나갔다뒤돌아 봤을 때 기다란 그림자만이 남아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Áspri méra ke ya mas (There will be better days, even for us) - Agnes Baltsa 더보기
봄, 絃위에 춤을 추는 그대에게 219. 아니다 아니다 그대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을 때 그대는 무엇을 말하고 있는 지 몰랐던 거라 생각합니다.완전하게 저 심연의 낭하에 떨어뜨려 놓았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기어이 그 오랜 시간의 녹을 뚫고 비집고 나왔을 때의 그런 당혹을,그대가 한 말을 기억하며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을 합니다, 나는.그대가 닫아 놓은 문 앞에서 그렇게 그렇게 속삭입니다...326. 하나, 둘, 셋…내가 가진 시간을 세어보자. 얼마나 있을까. 알 수 없는 것이 무한일 수 없지만, 한계를 모른다는 건 여전히 무모할 수 있다는 것. 어디로 흘러가던 지켜야할 것들을 하나 둘 셋, 버리는 것이 내가 가진 시간을 유한히 연장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리라. 팽팽히 삶을 현을 당겨야겠다, 갈비뼈가 아릴 만큼, 꽉.285.그대에게.. 더보기
봄-꽃매듭에서 가을-달팽이로 272. 나는 당신 것이라, 떠나지 않는다고 했다. 그리고 한자락 남아있던 온기마저 어린 바람에 날아가 버렸다. 283. Not going anywhere, 말했잖아요. Not going...사람의 일이란 것이 不知不識간에 일어나는 것을 따라가는 일이 대부분이라 잊는 일도 茶飯事에요꽃이 피고 꽃이 지는 일이에요, 꽃이 지고 나면 아무도 그 꽃을 기억하지 못해요그저, 다시 피어날 꽃을 기다릴 뿐이죠. 그렇게 그대는 나를 기억할 뿐이죠...900.기차는 지나가고 밤꽃은 지고밤꽃은 지고 꽃자리도 지네오 오 나보다 더 그리운 것도 가지만나는 남네 기차는 가네내 몸 속에 들어온 너의 몸을 추억하거니그리운 것들은 그리운 것들끼리 몸이 먼저 닮아 있었구나 「기차는 간다」 허수경 詩集『혼자가는 먼 집』(문학과지성사,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