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꽃병과 꽃병목에 방울...
사랑의 응시, 야옹, 털실의 몽상가
현기증의 속도와 다시 털실 바구니...
쫑긋 귀 동그란 눈동자······, 그토록 짧은 혀

...송찬호의「고양이」(『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문학과지성,2009)에 대한 짧은 요약,
고양이, 고양이, 스며라 배암!


허우통(Houtong, 侯硐후동) 고양이 마을 @ Taiwan on last July  



  고양이와 산다는 건 멋진 일이야 by 316



'시인과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와 나와 밤의 이야기  (6) 2017.08.08
고양이  (6) 2015.10.12
슬픔이 나를 깨운다  (4) 2015.01.13
물오리  (4) 2014.06.25
우리는 한때 두 개의 물방울로 만났었다  (2) 2013.10.23
빈 의자  (6) 2013.10.13

  • 해우기 2015.10.12 13:49 신고

    고양이를 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특히 길고양이들을....ㅎㅎ

    우리나라에서 고양이 캐릭터는 저럼 모습이 아닙니다...
    나라마다....지역마다 고양이 를 표현하는 캐릭터도 참 너무 다른것 같아요....

    • coolpoem 2015.10.28 14:29 신고

      전 그냥 그래요, 양이들은..
      한국 캐릭터는 어떤가 궁금하네요. 저건 좀 일본풍이라 보여지네요.

  • 루비™ 2015.10.19 16:25 신고

    고양이 너무 귀엽게 표현됐네요.
    사진 분위기도 너무 좋습니다.

    • coolpoem 2015.10.28 14:28 신고

      귀여운 건 언제나!
      한여름이라 너무 더웠던 기억 밖에 나지 않네요...

  • mooncake 2015.10.29 10:25 신고

    정말 귀엽네요^^
    이 곳은 대만인가요? 가보고 싶어요^^

    • coolpoem 2016.03.03 13:48 신고

      네 대만이에요. Pinxi line을 타고 가면 첨 만나는 기차역이에요. 허우통. Houtong. 만약 가시게 되면 수제 여행가이드를 준비해볼게요 ^^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