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작은 물방울, 대기의 布施포시,
사람들이 지켜보는 무한한 푸른 공간으로부터 나오는 -
(어디에, 어디에 천사들은 있는 것일까?) 문에서 나는 바람과,
투스카로라人, 구름, 찻잔,
땀 흘리는 승리자와 썩어가는 죽은 새로부터 나오는 -
이 작은 물방울은 멀리 여행했고 열심히 공부했다.

'이제 우리 부엌 벽의 크림색 페인트에 달라붙어 있다.
나이 든 눈이여! 최초의 지구 중심의 보석이
어둠과 巨獸거수의 몸뚱이, 목재 위에 순간적인 섬광을 내며
번쩍이고, 인간의 손이 그를 똑바로 끌어 올리는 것을 보았던
심장-머리-신경이 연결된느 수정체들도 없이
이것은 여전히 투명하고 둥글게 매달려 있다.

'높은 대성당 속에 들어 있는 뇌와 두더지의 귀, 냉동된 물고기,
호랑이 동맥같은 도살장,
개 창자같은 빈민굴에서의 여행을 연구했고, 그의 빛나는 눈길이
이겨내지 못한 곳이 없었고, 해결하지 못한
문제도 없었다.

'존경스러운 연장자여! 우리로 하여금 당신에게 배우도록 하소서.
우리에게 교훈을, 경험이 어떻게
이 보잘 것 없는 부엌 벽에 지금 매달려 있는 그대를
지치게 또는 새롭게 만들었는지 하는 교훈을 읽어 주소서.
말씀의 숨결을 말씀의 음절이라는 거울에 응축시킨
오 이슬방울이여'

그래서 그는 크고 당당하게 말하고는,
작은 물방울의 친족인 림프액과 혈액이라는 형제자매들이
그가 물방울 자체를 위해 말하는 것을 듣고 난 후,
대답을 기다리고 서 있었다. 자신의 본질을 모두 알고서.
이 작은 물방울은 여전히 투명한 단순한 물이었다.
그것은 태어난지 한 시간 밖에 안된 아기가

장난감이나 수줍어하는 옹알거림에 반응하듯 반응했다.
그러나 어둠으로부터, 감각의 복잡한 조직 속으로
세계를 짊어진 기괴한 <我>가 들어온 그 때의
그 첫 창조 속 외로움의 울음을 울고 난 후
생갈의 충격 아래서 무의식 상태로
오래, 오래 찡그리며 누워있는 아이처럼.


                        「경험을 찾는 사람이 물방울에 길을 묻는다
                          테드 휴즈 詩集『물방울에게 길을 묻다』(이철 譯, 청하 세계시인선,1986) 中에서
 
******************************************************************************************
물방울, 저 안에 세상이 있고, 풍경이 있고, 시간이 있다, 또 다른.
한때 격정에 시달렸던 슬픔이 그렇게 고즈넉히 풀숲으로 내려와 쉬고 있던 어느 오후...




'시인과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 의자  (6) 2013.10.13
가을 편지  (12) 2013.10.07
경험을 찾는 사람이 물방울에 길을 묻는다  (18) 2013.05.22
5월에  (18) 2013.05.08
입맞춤  (14) 2013.04.24
선운사에서  (16) 2013.04.19

  • 솜다리™ 2013.05.23 10:44 신고

    물방울 하나에도 이런 많은...^^
    멋진 사진과 의미있는 글... 잘보고 갑니다~

    • coolpoem 2013.06.17 15:50 신고

      무심히 지나치던 그런 작은 것들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새로운 것들을 발결할 때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 소심한우주인 2013.05.23 11:24 신고

    ㅋ~ 정말 작품입니다. ^^

  • 세르베티 2013.05.23 16:04 신고

    저기안에 모든게 다 반영되어 있는 것같네요. ~~

    • coolpoem 2013.06.17 16:39 신고

      네...정말 작은 풍경이 그 안에 있었어요...

  • capella 2013.05.26 15:01 신고

    이렇게 읽고보니 저 작은 물방울안에 정말 세상이 담긴것 같아요. 그런데 왜 우리는 매일 물방울이라고 무시하면서 살았을까요? 일상을 다시 돌아보게해주는 시와 사진이네요.

    • coolpoem 2013.06.17 17:04 신고

      대부분 우리의 놀람은, 전혀 모르던 새로운 것을 알게 되는 것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무심코 내가 지나쳤던 것들에 대한 '인지'에서 옵니다. 수십번 지나쳤던 어느 골목, 어느 가게가 어느 순간 어떤 기회에 의해 눈에 들어오게 되듯...주위의 소소한 것들은 우리에게 많은 얘기를 해주고 항상 해주고 있어요. 바쁜 우리의 일상이 그 소리들을 듣고 있지 못하듯...카펠라님은 아주 큰 귀를 가지시길 바랄께요 :)

  • 바람노래 2013.05.27 11:07 신고

    절묘하군요...저 물방울이 사라지는 순간 그 속에 담겼던 세상도 다 사라지는겐지.
    투영된 세상은 또 다른 세상이었는지...쩝

    • coolpoem 2013.06.17 17:05 신고

      내가 담고 있던 세상도 나와 함께 사라지겠죠. 같은 의미에서요...

  • 2013.05.30 18:16

    비밀댓글입니다

    • coolpoem 2013.06.17 17:07 신고

      삶의 비극은 삶의 인과관계에 대한 끊임없는 소통에서의 단절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 단절이 가져다주는 상실감, 부재감...휴즈는 오랜 시간 얼마나 그녀를 생각했을까요, 죽기 전까지...가끔 그런 궁금함이 들어요...

  • 잉여토기 2013.06.02 12:07 신고

    잔디 위에 살포시 동그랗게 앉아있는 비눗방울,
    너무나도 아름다운 사진작품이네요.

    • coolpoem 2013.06.17 17:13 신고

      예리하시거나 혹은 너무 정직하시거나...ㅎㅎ
      모두 물방울 이야기를 하는데...네 비눗방울 맞아요 ^^

  • 소인배닷컴 2013.06.11 16:12 신고

    사진이 너무 멋지군요. :)
    잘 보고 갑니다.

  • 바람에실려 2013.06.18 11:24 신고

    작은 동화속 나라에 온듯 합니다.
    물방울속에 비친 풍경도 너무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 coolpoem 2013.06.22 18:20 신고

      작은 동화속의 나라...얼마전에 Epic이란 animation을 봤는데 그런 느낌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