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인과 나무

고양이






오래된 꽃병과 꽃병목에 방울...
사랑의 응시, 야옹, 털실의 몽상가
현기증의 속도와 다시 털실 바구니...
쫑긋 귀 동그란 눈동자······, 그토록 짧은 혀

...송찬호의「고양이」(『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문학과지성,2009)에 대한 짧은 요약,
고양이, 고양이, 스며라 배암!


허우통(Houtong, 侯硐후동) 고양이 마을 @ Taiwan on last July  



  고양이와 산다는 건 멋진 일이야 by 316



'시인과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 속의 검은 잎  (2) 2019.07.01
어제와 나와 밤의 이야기  (11) 2017.08.08
고양이  (6) 2015.10.12
슬픔이 나를 깨운다  (2) 2015.01.13
물오리  (4) 2014.06.25
우리는 한때 두 개의 물방울로 만났었다  (1) 2013.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