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오리부리를 주겠다, 너에게 오리발을 주겠다, 노래를 하지 못하게, 뛰어가지 못하게...대신 너에게 부레를 주겠다. 
둥실둥실 하늘을 날 수 있도록, 비록 다시는 지상으로 내려오지 못하겠지만, 너에게 그런 永遠을 주마...


...김명민「물오리」(詩集『바닷가의 장례』문학과지성,1997)에 대한 단상...



 To Build A Home by Cinematic Orchestra




 


'시인과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6) 2015.10.12
슬픔이 나를 깨운다  (4) 2015.01.13
물오리  (4) 2014.06.25
우리는 한때 두 개의 물방울로 만났었다  (2) 2013.10.23
빈 의자  (6) 2013.10.13
가을 편지  (12) 2013.10.07

  • 솜다리™ 2014.06.25 17:56 신고

    새끼오리와 헤엄치고 있는 모습..
    넘 정겨운걸요..^^

    • coolpoem 2014.07.07 17:03 신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싶어요...

  • 2014.07.06 04:58

    비밀댓글입니다

    • coolpoem 2014.07.07 17:11 신고

      힘들어도 지상이고, 지상이어서 또 존재하는 것일지도...
      미드는 잘 보지 않아서 모르겠어요. 전 그냥 알게된 노래라서요...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