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습과 질서에 대한 충돌, 혹은 절박한 무심함. 항상 양쪽을 다 보게 되네요.

  

비가 와도 너무 많이 온다. 일주일에 하루 이상은 비...비가 그립다고 한거라서 이러는거라면 조금 취소하고 싶다...


항상 긍정적으로 산다는 건 얼마나 힘든 일인가, 하지만 그 힘은 대단하다는 것. 쓸모없는 희망이 아니라 모든 상황에서 최선의 가능성을 찾을 수 있는 힘, 그런 의미.


삶의 목적, 결국 얼마나 많이 세상을 이해할 수 있느냐 하는 것, 그런 의미에서의 행복, 아는 만큼의 범위. 그리고 그걸 지탱해줄 수 있는 최소한의 자본주의적 필요양식과 강인한 정신력.


웃음, 배가 아플 정도로 숨이 넘어가게 웃어본 적이 몇 번 쯤일까. 기억나는 한도 내에서는 손가락이 남는 거 같다...웃음이 가져다주는 힘은 나 뿐아니라 내 주위에까지도 많은 영향을 준다. 속담이 괜히 있는 건 아니지. 이렇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앉아서 이 글을 쓰고 있는 동안 쓰윽 하고 한 시간이 사라져버렸다. Daylight Saving. 퇴근길이 조금 더 환해지겠네...







'오후의 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은, 문득, 어쩌다가  (2) 2016.06.21
短想.2  (6) 2015.03.25
短想.1  (6) 2015.03.08
햇살, 무늬, 어떤 날  (4) 2015.01.16
Fireworks  (9) 2014.07.07
새로운 시작  (8) 2014.01.04

  • 솜다리™ 2015.03.09 10:12 신고

    묘한 대칭을 보며...
    저도 언제 맘껏 웃었는지.. 생각해 봅니다..

    • coolpoem 2015.03.25 14:03 신고

      요즘 아기덕분에 함박 웃음이 끊이질 않으실텐데요 :)

  • 도플파란 2015.03.14 06:44 신고

    맞아요.. 긍적인 모습으로 산다는것이 무척 힘들다는 것을 깨닫기도 해요... ㅜㅜ

    • coolpoem 2015.03.25 14:03 신고

      그렇죠, 정말 종이 한 장 차이만큼 가벼운 것인데 쉽지 않아요 T.T

  • 소인배닷컴 2015.03.17 16:24 신고

    이런 사진 참 좋네요. 오랜만에 들렀다갑니다.

위로가기